<Fate/Apocrypha>에 대한 간략한 소감~ 애니메이션 이야기




안녕하세요?


※ 내용 유출이 꽤 있으니, 민감하신 분들은 읽지 말아주세요.

역시, NETFLIX로 감상했어요. 방영 분기에 보는 것보다 끝나고 연속으로 보는게 좋네요. 확실히!


TonyG 님의 작품 이에요.



결론부터 정리하자면, 주인공 빼고 나면, 그럭저럭 볼만은 했다 정도에요.

흑/적으로 팀 나눠서 뭔가 하는 것은 나쁘지 않은 발상 같았고, 룰러라는 존재도 괜찮아 보였어요. 모 땀흘리며 마파두부 먹는 신부를 생각할 때, 룰러 역시 서번트로 하는게 훨씬 나은 선택이랄까요? 확실히 등장 서벤트/인물이 너무 많은게 문제긴 했지만, 볼 마음 먹고 보니까 내용을 파악하는 것 자체에 크게 문제는 없었고, 거의 후반까지의 전개/전투도 아주 좋다고는 못해도 적당히 볼만 했지요. 결론은... 그게 뭐야!? 싶다만...

그 와중에, 적의 세이버와 그 마스터 관계는, 어찌 보면 부녀간(...) 같은 느낌도 살짝 들지만, 죽도 잘 맞고 서로 믿고 움직이는 모습이 참 멋지게 보였고, Zero의 캐스터 등장도 좋았어요.

하지만, 이 작품을 확실히 망쳐버린건... 주인공 분의 호문쿨루스가 아니었을지? 당췌 개연성도 뭐도 없이 그냥 얘가 주인공이니까 억지로 끼워 맞춘다는 느낌이 너무 나빴어요. 이건 주인공 보정 정도가 아니라, 그 캐릭터를 위해 작품을 만들었다는 기분이 들 정도였으니까요. 덤으로 그 호문쿨루스에 대한 잔느의 이해할 수 없는 배려와 애정 역시 문제를 부추겼죠.

인간찬가야 워낙 흔한거니 그냥 넘어가고요. (웃음)

차라리, 저 호문쿨루스 따위 집어치우고 적의 세이버와 그 마스터를 주인공으로 해서 이야기를 전개했으면, 훨씬 나은 작품이 되지 않았을까 싶은 아쉬움이 팍팍!!! 드네요.

잔느가 귀여웠고 그리스 신화를 중심으로 역사 인물들을 엮어서 떼싸움(...) 보는 재미로 그럭저럭 봤다 정도로 마무리하면 무난할까 싶어요.


간략한 감상 소감???
루였어요~♤


P.S.

네코미미 아가씨도 그러고 멘탈 깨져서 훅가버린게...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