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G] 건담 X └ 대지에 세우다



안녕하세요?


묵혀둔 건프라를 하나 둘 열심히 밀이내는중 이랍니다.


오랫만에 주중에 조립했어요. 지난 주말에 부품만 런너에서 다 떼어놓고 주중에 부품을 다듬고 조립한 후, 주말에 마감/촬영했네요. 덕분에 일주일동안 느긋하게 작업했어요.


이제는 나온지 몇 년 됐다지만, 요즘 MG 답게 색 분할도 깔끔(엉덩이 쪽의 빨간 삼각형 색 분할/스티커 없음. 언제나 하나 빼먹는 반다이~)하고, 군더더기 없이 훌륭한 프레임이었어요. 무엇보다도 구판(HG 1/100)에서는 맥기로 처리했던 리플렉터를 상당히 멋진 방식으로 처리했답니다! 단지, 새틀라이트 캐넌과 백팩 연결부가 약하다는 이야기가 많았는데, (당시 일본 갔을 때, 아예 부품을 사올까 고민하다가 비싸서 말았다는...) 실제 만져보니 조심만 하면 그렇게 위험하지는 않은 듯 싶은데, 어떨지...


담 X


머리가 잘 나왔는데, 눈이 너무 좌/우로 쏠린 느낌이라 보는 각도에 따라 조금 어색한 점이 아쉬워요.


등짐(?)이 꽤 크지만, 상당히 안정적으로 자세를 잘 잡을 수 있어요. 프로포션 정말 좋네요.


콕핏도 살짝 열어보고...

전체적으로 클리어 파트도 아낌없이 써주고~ 멋지답니다!


간의 포즈들...




발도 자세! 대형 빔 소드 뽑는 자세도 자연스럽게 취할 수 있죠. (칼 뽑는 자세 좋아함~)

새틀라이트 캐넌 포신(?)이 마치 검집같아 보여서... 뭔가 긴 실검이 뽑혀 나올 것 같은 기분이에요~

개인적으로 건담 X에서 가장 불만은 쉴드에 대한 모욕이랄까!? 저 쁘띠한, 빔 라이플 겸용 쉴드 뭔가요?
장난해!?






대형 빔 소드를 이리저리 휘둘러봤어요~ 자세 잘 잡혀서 기분 좋음~



건담 X에서 가장 풀리지 않은 의문은, 저 호버링 모드의 추진력을 과연 어디서 얻는걸까!? 하는 거에요.

물론 멋(?)은 있다만...


틀라이트 캐넌




건담 X의 진정한 가치(?)는 새틀라이트 캐넌이죠!

이것을 위해 모든 것이 존재한다고 할만한, 아... G비트도 있습니다만!

저 이름처럼 X 자로 전개되는 리플렉터의 매력은 정말!!! 건담 DX는... 리플렉터의 모양을 따서 건담 애스터리스크(*)로!?  특히, MG에서는 요철이 있는 투명 패널 뒤로 홀로그램 느낌의 종이를 배치하는 형태로, 빛을 받으면 영롱(?)하게 산란되는데, 사진으로 그게 잘 표현되지 않는 점이 아쉬워요.


아쉬운대로 조명 끄고 리플렉터를 비춰봤으나... 그닥!?


맺음

근래의 MG 답게 색 분할 훌륭하고, 반다이 답게 멀쩡히 분할해줄 수 있는 색 하나(엉덩이 빨간 삼각형 / DX는 재현 해줬음) 빼먹고, 가동범위가 훌륭한 새로운 프레임으로 잘 만들어졌어요. 조립성은 당연히~ 좋고요.

건담 X의 프레임이 무엇보다도 마음에 드는 것은, 요즘 기본중의 기본인 무릎 연동 기믹 정도를 빼면, 특이한 기믹보다는 기본기에 충실하게, 심플하면서도 충분한 가동범위를 확보한다는 점이죠. 과하지도 덜하지도 않은 관절 강도와 심플한 관절 구성은 자세를 취하기 쉽고 그 자세를 잘 유지해줌으로써 편안하게 만질 수 있다고 할까요? 사진 찍기 위해 여러 자세를 취하면서 정말 즐거웠어요. 특히, 앞서 만든 SEED 2.0 / 프리덤 프레임의 고관절을 생각하면... 그러면서도 어깨 같이 외부로 확장돼 앞으로 모이는 관절 등 필요한 관절은 다 가지고 있고 말씀이죠?

단지, 건담 X의 기본 디자인이 그렇다보니 발목 관절이 2단인데, 이 부분은 HGUC 때도 그랬지만, 자세 잡을 때 폭넓은 발목 가동성으로 접지력을 향상시키는 잇점도 있는 대신, 모양을 신경(잘못하면 발등을 덮어서 안 예쁨...) 써서 잘 움직여야 해요.

그 이외에, 포스팅 서두에도 언급했지만, 새틀라이트 캐넌과 백팩 연결부가 약하다는 이야가 있는데, 일단 저는 조작하면서 파손될만큼 힘을 받는 것을 못 느꼈지만, 주의해줄 필요는 있어보이네요.

비운(?)의 작품<기동신세기 건담 X>의 주역기로, 오랜 세월만에 MG로 출시된 건담 X. Ver 2.0 같은 것을 기대하기 어려운 만큼 뒤늦게 나온 것이 전화위복이 되어, 충분히 훌륭하게 나와준 것이 기쁘답니다.

건담 X를 좋아하시면 후회없을 선택이라 보여요.
꼭 만들어보세요!!!
... 어째 매번 만들어보라고 권하는 것 같은데!?


으로



구판 HG 1/100은 너무 오랜시간 방치해서, 거의 복구 불능(?) 수준으로 파손된 나머지 버린지 오래에요. Y^ Y`... 그래서 사진 같이 못 찍은 것이 못내 아쉽군요.


자 저 비어있는 공간은 누굴 위한 자리일까요? 그리고 등짐이 귀찮아서 결국 앉혀버린 프리덤...


설렁설렁 또 한 대 건조한...
루였어요~♤


P.S.



덧글

  • Shishioh 2017/11/06 03:08 # 답글

    암만봐도 새틀라이트 캐논 이 대함도 같아 보입니다 ㅠㅠ
  • 루루카 2017/11/06 09:06 #

    ... 다음 아이를 보시면, 소드 임펄스의 그것을 떠올리시겠군요!?

    자자!!! 등짐에 대한 편현(?)을 버리고 있는 그대로 봐주세욧!!!
  • Shishioh 2017/11/06 11:42 #

    제가 이상한게 아니라..

    평상시에는 긴 장대와 같은 거대한 포신을 등에 비스듬하게 장착한 실루엣 때문에 마치 검객과도 같은 인상을 풍기며, 실제로 메카닉 디자인을 담당한 오카와라 구니오는 일본 전설의 검객인 사사키 고지로를 모티브로 삼았다고 발언했다.

    대함도 꺼낼거같은게 맞다니까요 ㅋ후다닥
    쁘띠 버스터 라이플 실드는 저래뵈도 장갑이
    3배라고....
  • 루루카 2017/11/06 12:09 #

    사실, 본문에도 검집 같아 보여서 발도하는 기분 든다고 적어두긴 했지만서도요~
    대인적으로는, <우주대제 갓시그마>가 떠올라요~~~

    쉴드에 대해서는, 꼭 저 아이뿐 아니라 새틀라이트 캐넌 부서지고 땜빵한 쉴드 포함...

    소모품격의 쉴드에 뭐 그리 위험한 것들(유폭하면 어쩌려고)을 주렁주렁 달았나에 대한 불만이에요. 라지만, 따지고 보면, 누 건담 역시 쉴드에 재네레이터 내장이니... 제타와 더블제타 건담들은 쉴드가 가변 주요 파트고... (잘려도 되살아나는 제타 건담의 요술 방패~)
  • 루루카 2017/11/06 16:55 #

    아래 덧글에 대한 답변이에요~

    고길동 지못미... Y^ Y`...

    나중에 시간 지나서...
    둘리가 결혼해서 직장생활하면서 처한테 구박당하는 작품도 나왔었죠.
    (힘없는 직장인... 집사람이 엄청 강인해보였음~)
  • Temjin 2017/11/06 08:39 # 답글

    이제 더블엑스로 가는 거군요?!
  • 루루카 2017/11/06 09:06 #

    후후훗!!! 달이 2개 필요합... (그럴리가!?)
  • Wish 2017/11/06 09:44 # 답글

    건담 팔아요 먼 알면 이미 내용을 다 본거나 다름없다고들 하는 건담X...

    대체 왜 한문장으로 모든게 정리되는가..
  • 루루카 2017/11/06 09:52 #

    <기동전사 건담 ZZ>에서, 쥬도 아시타가 제타 건담 판매(?)에 성공했나요?
  • Wish 2017/11/06 10:35 #

    ..응?
  • Shishioh 2017/11/06 11:35 #

    나이에 따라서 건담도 달라보이는지..ZZ에서 비챠와 몬도가 그렇게 꼴보기 싫을수가.. 아가마도 팔아치우겠다고덤비질않나
  • 루루카 2017/11/06 12:10 #

    Shishioh 님...

    전 처음부터 일관되게 싫었으니, 안티에이징인가욧!?
  • Shishioh 2017/11/06 13:43 #

    참 묘하게 예전에는 둘리의 막장짓도 당연하게 보였다는... 지금보면 짱구가 멀쩡해보일정도인데 말이죠
    건달인포에서 정주행중 ZZ빔라이플과 함께
    엑시즈로 넘어간 비차와 몬도가 영원히 안돌아오길
    바라는 저를 보고 깜짝 놀랐...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