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G] 저스티스(Justice) └ 대지에 세우다



안녕하세요?


올 해 첫 조립을 열었던 프리덤(Freedom 2.0)의 커플(?)기체를 드디어 조립했어요.


조립은 지난 주말에 완료했지만, 마감제가 늦어져서 이번 주말에나 포스팅합니다.



부분 도색은 눈과 카메라, 조준경이 전부였어요. 요즘 MG 답게 색 분할이 참 잘 돼있지요.

기본적으로, 프리덤의 프레임을 그대로 사용했기에 가동성도 비슷해요. (팔은 프레임 없다는 점도 똑같고 / 그런데, 원래 MG 초반에는 다리에만 프레임이 들어있는 정도였는데 어느새 전신 프레임이 당연한 수준이 됐군요?) 즉, 움직일 때 고관절의 구동에 각별히 신경써야 한다는 점도 동일하고요. 딱히 잘 부러지게 약하거나 하진 않지(잠수함 패치?)만, 관절 방향을 신경 쓰지 않고 움직이다보면 움직이지 못하는 방향이나 각도로 힘을 받게 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확인해가면서 조심스레 움직여야 하지요. 그 이외에 크고 아름다운 등짐 때문에 자립이 쉽지 않다는 정도의 특징(단점?)이 있네요.


스티스


슬릿 없는 마스크에, 이지스부터 이어져온 길죽하게 높이 솟은 카메라!


등짐(파툼 00)을 제외하면, 최신 트렌드에 맞춰 잘록한 허리와 튼실한 하체의 무척 잘 빠진 격투형 MS죠. 근육질의 느낌이면서도 둔해보이지 않게 잘 빠졌네요.



등짐을 짊어지면, 자립이 어려워지는 지라(배사장 자세로는 어떻게 해볼 수도 있긴 하지만...), 스탠드에 올리니, 달랑 얹혀있는 것 같아보여서 영 별로에요. (이건 왠지 프리덤이랑 기시감이? / 전시할 때는 스탠딩 포즈를 선호하는 편인데...)


간의 포즈들...


등짐을 이렇게 전개하면, 전시공간을 엄청나게 잠식합니다! (...)



밧셀, 왠지 저 각도가 아닌 것 같은데... 아무튼 포즈 잘 잡히네요~



연결된 빔 사벨을 양손으로 잡는 포즈를 취해보려했으나, 손 각도 맞추기가 쉽지 않아서 그냥 한 손으로~
이 자세 역시 전시공간을 확실히 잡아먹을 수 있...

등짐 탑승!
발바닥에서 핀이 나와 고정은 잘 되는 편인데, 정작 다리/골반 자세 잡기가 어려워...서 말씀이죠?


역수로 든 이도류는 로망이죠! (?)



양손 밧셀 돌격 자세!!! 라고 주장중입니다만... 글쎄요~


뭔가 상당히 산만한 구도다!


맺음

색 분할 훌륭하고, 조립감 좋고, 가동범위 좋고 상당히 잘 나온 킷에요. 프레임은 프리덤의 것을 공유하고 있기에, 폭 넓은 가동범위를 자랑하지만 가동 각도에 신경써야 하는 고관절, 앞으로 쭉 빠지며 넓은 범위를 커버하는 어깨 관절 등 그 특성을 거의 그대로 물려받았죠. 단지, 발목은 디자인과 발목 커버의 영향으로 프리덤보다는 가동 범위의 제약을 약간 더 받는 듯 싶네요.

등짐이 크고 훌륭(?)해 자립하려면 상당히 신경을 써야 한다는 점까지도 프리덤과 동일..., 아니, 잘 접어서 양쪽으로 펼치면 그나마 무게 중심이 앞으로 오는 프리덤에 비해 큰 덩어리가 꽤 뒤로 배치되어있어 오히려 무게 중심은 더 뒤로 쏠리는 편이에요.

이런, 저스티스가 프리덤보다 월등히 좋은 점이 있는데, 빔 사벨 마운트 시 고정성!!! 프리덤의 빔 사벨은 언제 잃어버려도 이상하지 않을 정도로 고정성이 거의 0인데 비해, 저스티스의 빔 사벨은 덮개가 눌러주는 구조라 고정성이 상당히 좋죠. 하지만, 그 대/신/에 파툼 00의 수직 양측 꼬리 날개와 조그만 포탑의 고정성이 극악(살짝 걸쳐놓은 수준!?)이라는... (...)

저스티스도 기본적으로 스탠드를 제공하는데, 이 스탠드는 상당히 쓸만해요. 아, 이게 프리덤보다 월등(?)히 좋은 점이구나?

반쯤 투덜거리는 투로 적었지만, 대부분 기본 퀄러티가 상당히 훌륭하다보니 높은 눈높이에 의한 소소한 투덜거림이죠! 만들어놓고 세워두니 너무 뿌듯해요.
SEED 계열 좋아하시면 꼭 만들어보세요~
아~ 그리고 전시공간 확보했답니다!?


으로


커플(?)기체를 함께~


전시는, 등짐을 사~알짝 벽에 걸쳐서 세워뒀답니다~ (스탠드 아~웃!)


설렁설렁 또 한 대 건조한...
루였어요~♤


P.S.


덧글

  • Temjin 2017/10/30 09:37 # 답글

    시드 MG 2.0 계통은 스트롹이 기대에 못미쳐서 아쉬웠지요.
    그나저나 다음이 시간에는 건담X 가 똭!
  • 루루카 2017/10/30 11:09 #

    아쉬움이 좀 남는것 같긴 하지만, 전반적으로는 잘 나오긴 했죠.
    (뭐야? 이게???)

    단지 호리호리해지면서 어중간하게 복잡해진 몰드 디자인은
    살짝 불호에 가까웠는데...
    저스티스는 좀 나아보이네요~
  • Shishioh 2017/10/30 11:07 # 답글

    소체가 아름답군요..등짐없는 저스티스는 참으로 잘 빠졌습니다.

    (파툼은 거시기 하지만...) 저스티스는 파툼의 빔포를 사격자세로 두면 본체의 뿔이 영 거슬리는 위치에 있어서 날틀로 쓸떄가 제일 편하게 모든 무장을 사용가능 하다는것이 .. (설계미스인가...
    저정도면 v자 안테나를 뺴던가 빔포위치를 옮기던가 뭔수를 쓸텐데..)

  • 루루카 2017/10/30 11:11 #

    프리덤/스트라이크 프리덤(이게 특히)의 각 무기 간섭은,
    자매기인 저스티스도 유효합니다~ 정도겠죠?

    정말 고개를 돌릴 수가 없어요.

    네~ 소체 정말 잘 빠졌어요. 프리덤에서는 그걸 못 느꼈는데,
    저스티스 보면서 한참을 쳐다봤네요.
  • Shishioh 2017/10/30 11:51 #

    그래도 MG저스티스는 저 빔포가 90도 꺽이는 기믹이라도 있잖습니까.

    전 로봇혼 저스티스 구매해봤다가..
    파툼 사격자세 한번 해보곤 봉인했습니다.
    목을 뽑고 파툼을 사격자세(비행자세?)로 둔후 다시 목을 다시 꽂고..
    V자 뿔이 어지간히 걸리적 거리더군요.

    의외로 로봇혼 테스타먼트 건담 머리를 뽑아서 꽂아보면 파툼과 간섭이 덜해져서
    머리를 안뽑고도 사격자세 취해줄만합니다.

    결국 G셀프나 테스타먼트 건담처럼 전방을 향한 엘프뿔 (?) 안테나면 해결되는 구조를
    왜 굳이 V자 안테나를 고집하는 바람에...

    역시 저와 날개달린 아이들은 궁합이 안맞아요.
    지구에 혼이 묶인 어스노이드 입니다.

    프리덤은 날개 빼면 밋밋한데 저스티스는 곡선이 많아서 그런가
    흰 색라인이 엑센트가 되서 그런가 몸매가 섹시합니다.
  • 루루카 2017/10/30 12:09 #

    등짐을 짊어지고 날개를 전개하면 정말 머리가 갇혀(?)버려서요...

    네, 확실히 프리덤은 날개가 없으면 뭔가 어색하고(날개가 본체!?) 밋밋한데,

    이 아이는, 균형잡힌 체형이 너무 예쁘네요~
    (솟아 오른 어깨, 포인트가 들어간 흰색 라인,
     충분히 발달했으면서도 과해보이지 않는 다리/허벅지, 등등...
     직선이면서도 전체적으로 보면 부드럽게 흐르는 곡선의 느낌과
     주요 포인트에 엣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