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터 부품 구매 / Logitech MX ANYWHERE2 └ 나머지 이야기



안녕하세요?


얼마전에 이것저것 질렀다고 생각했는데, 그게 벌써 두어 달 전이네요? 시간 참... (그렇다고 두어 달이나 지났으니 또 질러야 한다는건 아니지만...)

너무 기다리고 기다리던, 마우스 출시 소식에 언제 나오나 날마다 몇 번씩 XX존 사이트를 들락거리다가 결국 질렀답니다.

VX NANO → M905 → 계보를 잇는 정말 오랫만의 플래그 쉽(?)이네요.


당장 사용해보고 싶지만, 모처럼의 건수(?)니 포스팅을 위해 꾹 참는 중이에요. 일단 평일은 시간이 어려울 것 같고 주말에 달려(?)야죠. 그런데, 살짝 내용물을 확인해봤더니...
파우치가 없어요!!!
... 말도 안 돼...


마우스 지르면서 이런저런 것들도 좀 더 질렀답니다.

USB 메모리는 용도(...) 별로 주루룩... (이게 뭐하는 짓인지?)


그럼 주말에는 정말 오랫만에 제 블로그의 초심(?)으로 돌아가 마우스 포스팅을 해봐야겠네요.


마우스에 대한 기대에 부풀은...
루였어요~♤


P.S.

자, 문제는 이 마우스를 어느 시스템에 사용하냐는건데... 놀리기는 너무 고가고...
당장 사용할 시스템은 없고...
이... 일단 지르고 본거냐!?

덧글

  • 무명병사 2015/08/19 01:28 #

    언젠가는 쓸 일이 있을 겁니다! 그럼요! 그럴 겁니다. 그럴... 겁니다...
  • 루루카 2015/08/19 03:04 #

    그... 으렇겠죠오...???
    (이미 메인/서브 시스템 및 사무실 시스템까지 마우스 2개 이상씩 달려 있...)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