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D] <미끼 이야기(오토리모노가타리)> 감상기 └ 완결(BD) · 극장판 감상기





안녕하세요?


Blu-ray로 감상하기 위해 미뤄뒀던 이야기 시리즈의 2nd 시즌의 이야기를 또 풀어볼까 해요. 이번 작품은 지난 번 <사랑 이야기(코이모노가타리)>의 원인이 된 이야기인 <미끼 이야기(오토리모노가타리)>가 되겠어요. 가뜩이나 시간 순서가 복잡한 작품을 감상기에서 더 뒤집으니 이 어찌 헷갈리지 않겠는가?



오랫만에 나데코가 등장한 <미끼 이야기>는 <괴물 이야기>의 나데코 스네이크에 이어지는 이야기이며, <사랑 이야기>의 원인이자 수 개월 전 이야기지요.


왠지 너무 좋아하는 코요미 오빠를 죽이려 하고 있는 나데코...

모든 행위에는 책임이 따르고, 죄에는 벌이 따른다는 평범한 명제에서 시작된다랄까? 그 벌이나 책임이 명시적으로 누군가―어떠한 제도적으로 직접 주어지지 않더라도 스스로가 스스로를 얽어매면서 정죄할 수도 있는 것이겠지요. 수 개월 전 어떤 사기꾼에 의해 시작된 중학생들의 저주사건의 결과 자신에게 걸린 저주를 풀기 위해 키타시라헤비 신사에서 수십마리의 뱀을 토막내어 살해한 사건이 있었고, 그 사건의 주인공인 나데코에게 뒤늦게 속죄 요구가 들어왔어요.

처음 나데코의 신발장에서 나타난 작고 하얀 뱀을 만나면서 시작되는 이번 이야기는, 그동안 피해자로서만 존재해왔던 나데코의 가해자로서의 모습을 재조명하면서, 앞머리를 내리고 뒤로 숨어만 있던 나데코의 내면을 낱낱이 밝혀내는데...

그리고 다시 한 번 뒤집히는 사건의 전말은, 전반적으로 재미없다는 평의 2nd 시즌이지만, 역시 즐겁게 보아나갈 수 있었답니다.


여기까지가 일단 내용이고...


결국에는 괴이에 대한 이야기를 다시 한 번 정리한 것이랄까?

그리고 언젠가부터 계속 사건에 관계되고 있는 오기가 역시 얽혀있는데, 그 존재가 더더욱 궁금해지네요.

그 와중에 나이(?)는 헛 먹은 것이 아니랄까? 인간에 대해 기본적인 관심은 결여되어있으나 최소한 코요미를 통해 그 주변에 대해서는 어느정도 관심을 가지게 된 시노부는 정확히 나데코를 꿰어보고 있었군요.
사람을 좋아하는 또 다른 이유를 봤다랄까?
그동안 귀여운 모습 속에 숨겨진 나데코의 실체천하의 개X女가 제대로 밝혀지는 작품으로 그 모습 속에서 사람들의 또 다른 일면을 볼 수 있었다라고 하면, 너무 확대 해석한 걸까요? 라는 조심스러운 소감을 밝히며 이번 짧은 감상기를 마감해보고자 합니다.


>> 친구???





저렇게 무서워하는데?


>> 우리가 이 작품으로부터 얻어야 할 교훈은



여자아이의 머리카락본체를 함부로 자르면, 큰일 난다는 것과...









본체를 상실(?) 하면 사람이 이렇게 변할 수도...



중요한 물건은 빨간책에 꽂아두면 안 된다는... (으응?)


따지고보면, 코요미가 전부 나쁘지만... (뭐!)


그것도 그 나름 귀여운데...
루였어요~♤


P.S.

감상한지 시간이 조금 지나서 기억 짜내느라 고생을?

덧글

  • dailymotion 2015/02/22 16:07 #

    당연하죠... 여캐의 머리를 자르고 잘되는
    작품을 많이 못 봤다는... 그러니까... 자르면
    안되요 !!! (단호) 그건 그렇고 백발 나데코는
    언제봐도 섹시하고 신비스럽다죠... 카..카와잇
  • 루루카 2015/02/22 23:51 #

    역시 그런것이군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