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GAW] 건담 에어마스터 └ 대지에 세우다



안녕하세요?


어제 정말 오랫만에 완성 포스팅을 한 이후로 필을 받아(그렇다고 다시 발동걸린건 아니지만...) 퐁퐁물에 RG 건담 Mk II를 담궜답니다. 그리고, 오늘 열심히 달렸으니... (퐁퐁에 담근 아이와 결과물이 다른 것에 대해 신경 쓰시면 안됩니다.)



비교적 근래에 나온 킷이에요. 발매 소식을 접하자마자 바로 구매해서 쌓아뒀다가 이번에 건조(...)했답니다. 일단 HG 답게 부품이 많지 않은 점이 마음에 들었는데...



부분 도색 포인트가 장난이 아니었어요!!! RG는 먹선지옥이긴 해도 색 분할은 잘 되어있는 덕분에 일부 드러스터, 노즐이나 관절 등에 취향에 따른 부분 도색은 있을지언정 필수(!) 부분 도색은 없는데, 오랜시간 손을 놨다가 감각을 잃었나봐요. 부르르르르... (F91의 악몽이...) 끙끙거리면서 앞발을 부들부들 떨어가면서 삐뚤삐뚤 색 칠하느라 쓰러질뻔 했답니다. (아아 온 몸이 쑤셔요!) 거기다 빔 라이플은 무려 조색까지 했으니... 풀썩... 반면에 부품 다듬는 작업은 비교적 빨리 끝났어요. 회색 B 런너를 제외하고는 부품들이 큼직큼직 해서... (그러니까 색 분할이...)

참, 혹시 오해하실까봐... 요즘 킷 답게 주요 색 분할은 다 되어있어요. 특히 날개의 투톤도 제대로 들어가있고(이 점은 정말 좋네요.) 스티커를 별로 안 쓴다는 점도 좋고요. 단지, 이런저런 디테일한 부분들에서 일부 색이 없다는 정도니까 너무 걱정은 하지 않으셔도... 그래도, 어깨의 미사일(인가?) 빨간 색은 좀 넣어주지... 그건 심했다... 병주고 약주고 다시 병주고...


완성 사진 올려봅니다.



빨간 헬멧(...)은 정말 뭔가 이질감으로 다가오네요. 건담 머리는 보통 흰색이다보니 영 어색했어요. 머리가 빨간 대신 턱이 진회색이네요.



그래도 연회색에 빨간색과 검은 선의 대비, 그리고 약간의 군청색 조합이 너무 예쁘네요. 그래서 에어마스터를 좋아하는걸지도. (옛날 구킷도 건담 X와 에어마스터만 구매했었죠.)

무장이 많은 것은 아님에도 등의 날개와 어깨 커버 때문인지 덩치가 상당히 커보여요. 양 허리에 빔 라이플을 마운트 한 것도 덩치를 커보이게 하는데 한 몫하고요. (양 허리에 저러고 빔 라이플 마운트한건 얘가 처음이었나???)



빔 라이플을 제거하니 아까보드 육중한(!) 느낌이 조금 줄었네요. 참, 이 아이! 짝발을 제대로 짚을 수는 훌륭한 고관절을 가졌답니다. 거기에 고개까지 갸웃 해놓으면 제대로 불량한 포즈가... 건담 X는 스탠드에 장착했다 뺄 때 자꾸 다리가 같이 빠졌는데, 이 아이는 그런 문제가 없어서 좋아요.



빔 라이플은 이러고 양손에 쥘 수 있답니다. (이 아이 제네레이터 출력에 여유가 꽤 있나보죠? 짐 따위(...)는 제대로 쏘지도 못하는 빔 라이플을 쌍으로 쏘다니!!!)



하지만, 저걸로 끝이에요. 빔 샤브르도 추가 손도 전~~~혀 없어요. 양 허리에 빔 라이플을 장착하면, 무장 끝! (덕분에 따로 보관해야되는 부품이 전혀 없다는 장점이...라고 봐야 하나?) 빔 라이플의 투톤 보이시나요? 기껏 칠해놓고 보니 약간 붉은 기운이 도는 연보라에 가까운 색을 칠해야 했더군요? 일단 현재 색도 마음에 드니 넘어가기로...

올 건담 프로젝트의 영향을 제대로 받은 팔뚝 관절의 움직임은 상당히 좋고, 무릎의 움직이는 범위도 양호하답니다. 어깨 관절은 둥근관절로 꽤 자연스러운 움직임을 낼 수 있는데 반해, 허리는 X처럼 2단의 둥근 관절임에도 생각만큼 잘 움직여지지 않아요. 움직이다보면 가슴 부분이 가변 기믹 때문에 약간 뜨기도 하고요. 앞 스커트가 조금 걸리는 편이지만, 구동에 무리는 없어보이네요.


약간의 포즈들...



나름 열심히 잡았지만, 왠지 "아흥~ 나 잡아봐~~~라~♡" 같아 보이는건 기분 탓이겠죠?



이건... 아무리 잘 봐줘도... "당신의 하트에~~~ 슝~~~♡" 이군요.


MA 가변...







머리를 제거하고 가슴 상판을 뺀 다음에 기수하단에 꼽아야 되는 정도를 빼고 나면 거의 완전 가변이에요. 기수를 등짐으로 짊어졌는지, 쉴드로 짊어지고 다니는지의 차이 정도 빼고 나면 닭털이랑 유사한 가변을 보여준다 싶네요.

사실, 건담 세계에서의 가변이란 제타 계열을 제외하고는 마데전자의 게임(오래전 모 개그 프로그램에서 "게임 기능 있습니다!!!"...)수준이므로... 그냥 드러스터, 노즐을 후방으로 집중시키고 정면으로 화력을 집중시킨다 정도로 보는게...


패밀리와 함께...





아직 건담 레오파르드는 출시되지 않았고, 건담 DX는 아직도 프라탑에 위치하므로...


제품에 대해...

TMS임에도 전체적인 가동성이 꽤 좋고, 조립성도 좋아서 만족스러웠어요. 옛날에 구매했던 1/144 스케일의 에어마스터에 대한 추억을 더듬자면, 정말 엄청난 기술의 발전이죠. (찾아보면 어디 처박혀있을텐데...)

포스팅 초반에 호들갑을 조금 떨긴 했지만, 색 분할도 꽤 좋은 편이고 무엇보다 저 어깨 커퍼의 검은색 부분 정도가 스티커일뿐 주요 색을 대부분 사출로 맞춰준 점이 훌륭해요.

레오파르드가 언제 나올지 모르겠지만, 꽤 기대히봄직하다 싶네요. (그리고 에어마스터 버스트도 나올까???)


DX는 도대체 언제까지 방치할 예정인지...
루였어요~♤


P.S.

포스팅하기 위해 사진 손보다보면, 꼭 촬영 미스나 포즈의 어색한 점들이 보인답니다.
그렇다고 추가 촬영(?)을 하기에는 다시 셋팅하기가 너무 부담스럽고...

그냥 가는거죠. 뭐...


P.S.2

가슴 상판―가변시 빼서 옮기는 부분이 가변한다고 가슴 부분을 회전 시키면, 자꾸 빠지길래...
접착제로 붙여야 할지에 대해 잠시 고민했었는데,
귀차니즘으로 내비뒀더니... 원래 빠지고 다른 곳에 옮겨끼는 것이었죠.

큰/일/날/뻔/ 했어요.

덧글

  • Temjin 2014/09/09 00:08 #

    저는 저거 안샀는데, 구입한 동생녀석이 좋아라 하더군요. 후속기를 염두에둔 스위치가 있다지만, 과연....
  • 루루카 2014/09/09 00:42 #

    <기동신세기 건담 X> 를 좋아한 팬이라면, 행복해 할거에요~

    스위치가 있는 것 같긴 했는데, 그게 좌/우 공용 부품 때문에 그런건지
    부스트를 위한건지는 확실치 않아보이던데요?

    나온다고 해도 한정이라는 변수도 있고요. (무릎이나 일부 부품 푸른색 교체 등등으로...)

    전 솔직히 에어마스터 부스트는 그다지라서. ^_^`...
    (억지로 업그레이드한 느낌이라 별로 미려함이 없어요.)
  • 메탈맨mk2 2014/09/09 06:37 #

    가변기치고 머리빼고 교체할게 없어서 상당히 마음에 들었죠. 미사일만빼고 색분할도 거의되어있는 것도 그렇고요.
    개인적으로 머리빼고 변형하는개 아쉬워서 좀 개수를 거치니 머리빼지않고 변형은 가능하더군요.
  • 루루카 2014/09/09 08:09 #

    안 그래도 개수하신거 봤는데, 개인적으로는 머리 빼는거 별로 신경 안 써서... ^_^`...
    (파트 교환도 아닌걸요!)
  • 드래곤 2014/09/09 11:55 #

    에어마스터 좋습니다!!!!
  • 루루카 2014/09/09 11:56 #

    예쁘죠. 건담 세계의 TMS 중 상당히 예쁜 축에 들어요.
    (작품 자체가 인지도가 매우 낮은 비운의 작품이라서... 빛을 많이 못 볼뿐...)

    MG 나와주면 좋겠네요.
  • 동사서독 2014/09/09 15:05 #

    빨간 헬멧도 잘 어울리네요. 샤아 전용 건담 같은 느낌이에요. 변신한 모습은 예전 용자 라이딘의 변신 모습은 떠올리게 만듭니다. ^^
  • 루루카 2014/09/09 18:20 #

    나중에 레오파라드 역시 색있는 헬멧이죠!?
    그러게요. 말씀 듣고 보니 라이딘의 버드 모습도 겹쳐보이는군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